연등 관련 제언
    이 름 : 일산 시민 등록일 : 2019-04-16
    이메일 : 첨부파일 :
 
일산시민입니다.
일산에 이사와서 정착한 지 15년 째 입니다.
그런데 여래사 주지님과 관계관님들께 질문드리고자 합니다.
불교는 기본 가르침이 탐욕(욕심)을 내려 놓으라고 가르치는 종교입니다.
그런데 현실을 관찰해 보면 여래사 주지님과 신도(특히 관계자분들)들의 모습은
부처의 가르침을 전혀 실천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.

한 가지 눈에 거슬리는 모습은 여래사를 중심으로 오른쪽으로 일산 동구청 앞까지,
그리고 왼쪽으로 국립 암센터를 지나 경진학교, 마두 도서관을 지나 마두 성당 부근까지
연등을 달아 놓은 모습(매년 되풀이)을 보고 저사람들 참 웃기고 있네라는 생각을 하는 것은 저만의 생각이 아닐 겁니다.

욕심을 내려 놓으시라는 겁니다.

연등을 다는 시기도 부처님 오신 날이 있는 5월 1일 부터 부처님 오신 날 기준 약 2주 후 까지
여래사 건물 앞마당에만 달거나 시민들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인 여래사 건물 기준 그 앞 부분 도로까지만 연등을 달아 놓은다면 좋겠다는 제안을 드리는 바입니다.

욕심을 내려 놓으시는 여래사 주지님이 되시고 여래사 신도님들이 되시면 참 좋겠습니다.

일산 시민으로서 정중히 요구하는 바입니다.
가능하면 여래사 안에만 연등을 다시기 바랍니다.
그리고 시민들이 보행하는 보도에 연등을 달아 놓은 것은 지체없이 철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.

저의 요구에 불응한 채 무시한다면 다른 방법을 강구해 나가고자 합니다.
감사합니다.

의문점)
1.저런 욕심은 어디서 생겼을까?
2.누가 지시로 저런 오만방자한 모습으로 연등을 시민들이 다니는 보도에 도배를 한 것일까?
3.여래사 주지님은 일산시민들의 동의를 받은 것인가?
4.누구 맘대로 거리에 연등을 매달고 있는가?